HOME 전국

동해안권 발전계획 수립 위해 경북․울산․강원이 뭉쳤다..



( 동해안권 발전계획 변경 중간보고회 / ⓒ GNN뉴스통신 = 박춘선기자 )

 

[GNN뉴스통신 경북=박춘선 기자] 경상북도는 2016년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 1차 변경계획’ 이후 해안내륙발전법의 유효기간이 2020년에서 2030년으로 연장됨에 따라 정책환경 및 대내외 여건 변화를 반영한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 2차 변경계획’에 대한 중간보고회를 29일 경북도청 화랑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경북도 전우헌 경제부지사 주재로 진행되었으며 국토교통부 동서남해안및내륙권발전기획단 이병훈 기획관 등 중앙부처 관계관과 경상북도ㆍ울산광역시ㆍ강원도 3개 시도 관계관 및 연구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은 ‘동ㆍ서ㆍ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의한 법정계획으로 울산·강원·경북의 해안선에 연접한 15개 시군구 대상 초광역권 개발을 추진하는 국가계획으로, 상대적으로 낙후된 동해안 지역민의 많은 관심과 지지를 받고 있다.

 

경북도는 관련기관 협의체 대표기관으로서 올해 2월 ‘동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 수립’을 위해 국토교통부ㆍ울산광역시ㆍ강원도와 상호 종합계약 협정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2차 종합계획 변경(안) 내용은 ‘지속가능한 환동해 상생지대’를 비전으로 하고 ‘함께 잘사는 경제공동체 구현’과 ‘연대와 협력의 환동해권 형성’을 목표로 △에너지ㆍ해양자원의 성장 동력화 △글로벌 신관광허브 구축 △지역산업고도화 및 미래성장산업 육성 △환동해 소통 인프라 확충 등 4대 추진전략을 마련했다.

 

특히, 수소에너지 견인을 위한 청정에너지 실증 및 생산단지 조성, 환동해 해양 헬스케어·관광융합벨트 조성, 해ㆍ산ㆍ들 National Trail, 전기차 튜닝 산업기반 구축 등 시ㆍ도에서 제안한 신규 사업이 추가되었으며, 추진 중인 사업은 사업비 및 사업내용을 현실에 맞게 조정했다.

 

향후 추진 일정으로 올해 10월 동해안 3개 시ㆍ도 지역주민 등 의견 수렴을 위한 공청회 실시하고, 중앙 관련부처 협의 및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올해 12월 최종보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그동안 동해안권 연계교통망 구축(남북 6축 철도 건설, 울릉 일주도로 건설), 국제해상교역거점 조성(영일만항 적기 완공, 울산 신항만 배후단지 조성, 속초 크루즈항 조기 완성) 등 동해안 지역의 열악한 SOC망을 개선하고 원자력 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의 기반을 마련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오늘 “동해안권의 종합적인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2030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종합계획 변경을 통해 동해안 지역의 비교우위 자원을 활용한 경쟁력을 강화하고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국토의 지정학적 강점을 살려 동해안권을 대외 지향형 국토발전을 선도하는 신성장축으로 조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춘선 기자 - [email protected]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경기도, 비대면으로 전환한 ‘E-꿈울림진로페스티벌’ 10월 개최..

    [GNN뉴스통신 경기=이만조 기자] 경기도는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진로․직업 준비의 장을 제공하기 위한 ‘제3회 E-꿈울림 진로페스티벌’을 언택트(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해 10월 7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꿈울림 진로페스티벌은 매년 700~800여명의 학교 밖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행사로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입시·진학과 취업 정보를 제공해 진로설계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부스 운영과 공연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끼와 재능을 발산하는 기회를 제공하기도 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방…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