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국

경북도, 코로나19 접전 제2라운드 돌입.. 보다 전략적으로, 자문위원회 운영, 전문가 풀 구성!!



( 신종 감염병 대응 영상회의 / ⓒ GNN뉴스통신 = 이학선기자 )

 

[GNN뉴스통신 경북=이학선 기자] 경북도는 하반기 코로나19 재유행 예측에 따라 전략적 대응을 위해 의료분야 전문가를 중심으로 ‘경상북도 신종감염병 대응 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지난 26일 비대면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따라서 코로나19로 인한 폐해가 컸던 경북도는 지역 여건과 추진상황을 점검해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10대 중점과제’를 선정하는 등 대응전략 수립에 박차를 가했다.

 

이에 10대 중점 과제는 ①경상북도 신종감염병 대응 자문위원회 구성․운영 ②감염병 예방 비축물품․장비 관리 ③장기화 대비 권역별 거점전담병원 운영 ④음압병상 확충(75병상) 및 감염병 전담병원(6개소) 운영 ⑤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운영(30개소) ⑥노인요양시설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 집중 관리 ⑦상급종합병원 지정 등 공공보건의료분야 대응능력 강화 ⑧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전문․전담부서 신설 ⑨감염병 의료인력 확보 및 역량강화 코로나19 대응 심리방역 체계 구축으로 선정했다.

 

또 자문회의에서 장유석 경상북도 의사회장은 “미증유의 코로나19 신종 감염병에 대한 매뉴얼이 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감염병 전담병원의 신속한 소개,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운영, 의료진의 헌신적인 지원, 지역사회 보건기관이 다함께 난국을 헤쳐 나가기 위해 노력한 결과 경북은 안정권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여전히 코로나19는 진행 중”임을 언급하며 노인요양시설, 요양ㆍ정신병원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 관리에 대한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 관 경상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도내 상급종합병원이 전무한 현실을 감안할 때 중증환자 치료를 위하여 대구시와 진료협업체계 구축과 감염병 발생 시 공동대응 시스템 가동, 사전 훈련 등이 필요하다”라고 제안했다.

 

또한 이강창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K-방역의 중심에 사중구생(死中求生)으로 코로나19와 싸운 경북이 있음은 분명하다. 의료자원이 부족한 경북의 경우 자원의 선택과 집중, 맞춤형 방역전략 추진으로 재유행을 준비해야 한다. 또한, 개인위생수칙 준수,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전 도민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이학선 기자 - [email protected]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서울시, 코인노래연습장에 방역특별지원금 100만원 지원..

    [GNN뉴스통신 서울=이만조 기자] 서울시는 현재 집합금지 대상인 ‘코인노래연습장’을 대상으로 100만원의 방역특별지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당장 집합금지로 인한 임대료, 인건비 등 고정비용 지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생계 지원을 위해 신청부터 지급이 7월 중에 이루어지도록 신속 집행된다. 따라서 서울시는 지난 5월 22일(금)부터 서울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을 비롯하여, 게임장 및 뽑기방 내 코인노래연습장을 포함한 총 617개소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고, 자치구와 함께 이행상황을 지속적…

  • [오양심 칼럼] 코로나19가 탄생시킨 세계 인류의 스승국

    코로나19의 전쟁은 대한민국을 스승국이라는 신조어(新造語)까지 탄생시켰다. 시대의 변화에 의미가 새롭게 부여된 스승국의 수장인 문재인대통령도, 세계 각국의 정상들에게 스승국의 스승으로 우뚝 자리매김 되고 있다. 세계 인류가 원하는 스승의 자격에 대한 고서성어가 있다. 논어 위정편에 적혀있는 ‘온고이지신 가이위사의(溫故而知新,可以爲師矣)’이다. 공자는 ‘옛 것을 익히고 새로운 것을 알면, 스승이 될 수 있다’고 스승의 자격에 대하여 말했다. 경험의 역사가 바탕이 된 후에, 새로운 지식이 습득되어야 제대…